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나는 그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 권리가 있다

정보의 주인은 시민이다
시대의창 · 2011년 12월 15일 출시
0.0 (0개의 리뷰)
평가된 감성태그가
없습니다
  • 나는 그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 권리가 있다 대표 이미지
    나는 그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 권리가 있다 대표 이미지
  • A4
    사이즈 비교
    210x297
    152x224
    단위 : mm
MD의 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10% 21,600 24,000
적립/혜택
1,200P

기본적립

5% 적립 1,200P

추가적립

  • 5만원 이상 구매 시 추가 2,000P
  • 3만원 이상 구매 시, 등급별 2~4% 추가 최대 1,200P
  •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추가 최대 300원

알림 신청하시면 원하시는 정보를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품절되었습니다.

해외주문/바로드림/제휴사주문/업체배송건의 경우 1+1 증정상품이 발송되지 않습니다.

패키지

북카드

키워드 Pick

키워드 Pick 안내

관심 키워드를 주제로 다른 연관 도서를 다양하게 찾아 볼 수 있는 서비스로, 클릭 시 관심 키워드를 주제로 한 다양한 책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키워드는 최근 많이 찾는 순으로 정렬됩니다.

책 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세계 곳곳에서 벌어진, 알 권리를 위한 투쟁과 진보의 기록!
정보의 주인은 시민이다『나는 그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 권리가 있다』. 이 책은 지난 수십 년간 투명성이 발전해온 과정, 현재 세계의 투명성 수준, 비밀주의와 정보 공개의 투쟁이 계속되면서 불거질 문제 등을 생생히 보여준다. 인도, 중국, 나이지리아 등 국가별 사례를 통해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 정보 접근 법률이 제정된 이유와 과정을 다루고, 법 이행의 문제, 투명성과 환경 거버넌스, 국가 안보의 투명성 등 주제별 논의를 통해 국가, 지역, 기업, 정부 간 기구의 투명성 문제를 살펴본다. 이를 통해 투명성이 지배구조, 기업 규제, 환경 보호, 국가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면밀히 분석하였다.
이 책은 조지프 스티글리츠가 편집하는 컬럼비아 정책대화구상 시리즈의 한 권으로 출간되었다. 정부의 투명성을 판단하는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여 시행한 사례와 비밀주의가 투명성보다 바람직하다고 주장할 수 있는 사례를 제시하는 등 비밀주의 논쟁에 대해 살펴보고, 정보 공개 정책에 뒤따르는 정치적 투쟁과 공공 정책의 난점을 논의하고 다양한 정책 대안을 제시하였다.

작가정보

번역 노승영

역자 노승영은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지과학 협동과정을 수료했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했고, 환경운동에 몸담았으며, ‘내가 깨끗해질수록 세상이 더러워진다’고 생각한다. 옮긴 책으로 《페이퍼 머니》, 《머니 게임》, 《일》, 《그린베이비》, 《트로츠키》, 《마오쩌둥》, 《게놈의 기적》, 《권력의 포르노그래피》, 《컨슈머 키드》, 《촘스키, 희망을 묻다 전망에 답하다》, 《흙을 살리는 자연의 위대한 생명들》, 《세상의 종말에서 살아남는 법》, 《이단의 경제학》, 《스핀닥터》 등이 있다.

저자 토머스 블랜턴Thomas S. Blanton은 조지워싱턴 대학 국가안보자료실 실장이며, 국제적인 정보 자유 온라인 네트워크 freedominfo.org 창립 편집인이다. 미네소타에서 주간지 기자로 일하던 1976년에 정보 공개를 처음 청구했다. 지은 책으로 《백악관 이메일: 레이건과 부시의 백악관이 없애려 한 극비 컴퓨터 메시지White House E-Mail: The Top Secret Computer Messages the Reagan-Bush White House Tried to Destroy》(The New Press, 1995) 등이 있다.

저자 리처드 캘런드Richard Calland는 케이프타운 열린민주주의자문센터(ODAC) 사무총장이자 법률센터 창립 회원이다. 민주주의 싱크탱크 IDASA의 알 권리 프로그램을 맡고 있다. 인권 전문 변호사로 활동했다. 지은 책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해부하다: 누가 권력을 쥐고 있나?Anatomy of South Africa: Who Holds the Power?》가 있다.

저자 제이미 호슬리Jamie P. Horsley는 중국법센터 부소장으로 예일 대학 법학대학원에서 강의하고 있다.

저자(글) 로라 뉴먼

저자 로라 뉴먼Laura Neuman은 조지아 주 애틀랜타 카터센터에서 미주 프로그램 담당 차장으로 정보접근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말리와 볼리비아 등 여러 나라에서 카터센터 투명성 계획을 지도, 실행하고 있다.

저자이자 엮은 앤 플로리니Ann Florini는 국립 싱가포르 대학 리콴유공공정책대학원 아시아 및 세계화 센터 초빙 교수 겸 소장이자 워싱턴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이다. 《다가오는 민주주의: 새로운 세계를 다스리는 새로운 규칙The Coming Democracy: New Rules for Running a New World》(Island Press, 2003/Brookings Press, 2005)을 비롯해 정보 정책과 지구적 지배구조에 대해 글을 많이 썼다.

목차

  • 서문 _ 조지프 스티글리츠
    머리말 | 투명성을 둘러싼 전투 _ 앤 플로리니

    1부 국가별 사례
    1. 풀뿌리가 앞장서다―인도 _ 셰카르 싱
    2. 중국은 개방을 추구하는가? _ 제이미 호슬리
    3. 중국의 열린 정부, 실천과 문제점 _ 저우한화
    4. 무에서 출발하다―중·동유럽 _ 이반 셰케이
    5. 역경을 헤쳐나가다―나이지리아 _ 아요 오베

    2부 주제별 논의
    6. 법이 효과를 발휘하려면―이행의 문제 _ 로라 뉴먼, 리처드 캘런드
    7. 영리 기업의 문을 열어젖히다 _ 리처드 캘런드
    8. 국제 금융 기구의 빗장을 풀기 위한 투쟁 _ 토머스 블랜턴
    9. 투명성과 환경 거버넌스 _ 비베크 람쿠마르, 옐레나 페트코바
    10. 국가 안보와 투명성 _ 앨러스데어 로버츠

    맺음말 | 투명성은 어디로 갈 것인가? _ 앤 플로리니
    한국어판 보론 | 한국의 정보 공개 운동, 역사와 과제 _ 하승수
    집필진
    사진 출처

출판사 서평

정보의 주인은 시민이다

국민이 정보 또는 정보를 얻을 수단을 소유하지 못하면, ‘국민의 정부’라는 말은 희극이나 비극, 또는 둘 다의 서막에 지나지 않습니다. 지식이 영원토록 무지를 지배할 것입니다. 통치자를 두고자 하는 국민은 지식에서 비롯하는 권력으로 무장해야 합니다.- 제임스 매디슨

미국의 비공개 외교 전문을 공개하는 위키리크스라는 사이트가 있다. 위키리크스에 대해서, 국가 기밀을 함부로 공개한다고 비난하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국가 간의 중요한 일이 정작 국민은 모른 채 ‘그들만의 리그’로 이루어지는 현실을 폭로하고 세계 각국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기여했다는 찬사도 있다. 공익 혹은 국익을 위해 ‘알리지 않을 권리’를 주장하는 편과 시민/국민의 ‘알 권리’를 주장하는 편의 투쟁은 민주주의라는 정치 형태가 시도된 이래 지속적으로 이어져왔다.
물론 전쟁 중인 나라에서 정부에 ‘알 권리’를 주장하며 병력 이동 계획을 공개하라고 요구한다면 설득력을 얻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병사들에게 공급되는 음식의 재료와 원산지, 공급자 선정 과정에 대해 말하자면 ‘알리지 말아야 할’ 국익 따위가 있을 리 없다. 정보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는다면, 요즘의 세계화 사회에서 우리 생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일이 지구 반대편에서 결정되는 동안에도, 이해 당사자인 보통 시민/국민은 그 내용도 알지 못한 채 결정 과정에 아무런 목소리도 내지 못하게 된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알 권리’는 ‘생존권’의 문제이기도 하다. 최근 국회를 통과한 한미FTA 비준안과 이행 법안이 만들어지는 과정도 투명성과는 거리가 멀었다. 소수가 정보를 독점하면 사회의 구성원들이 정확한 정보에 따른 민주적인 논의를 할 수 없고, 따라서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없으며, 정보를 독점한 자들의 여론 조작과 권력 남용을 막을 수 없게 된다.
정부가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른다면, 아무리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더라도 정부를 제대로 감시할 수 없다. 기업이 어떤 일을 하는지 모른다면, 기업의 활동으로 말미암아 주민과 노동자의 생존권이 위험해지더라도 이를 막아낼 수 없다. 세계인권선언 제19조(모든 사람은 의견과 표현의 자유를 누릴 권리를 가진다. 이 권리는 간섭을 받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가질 자유를 포함하며, 또한 모든 수단을 통하여, 국경을 넘거나 넘지 않거나 관계없이, 정보와 사상을 추구하고 얻고 전달할 자유를 포함한다.)에 명시된 바대로 정보를 얻을 자유가 없다면 의사 표현의 자유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21세기 들어 전 세계적으로 투명성 운동이 결실을 맺고 있다.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혁신적인 정보자유법을 도입했고 중국도 정보 공개 규정을 공포했다. 2006년 현재, 70여 개국이 정보 공개를 위한 정책이나 법률을 본격적으로 채택했거나 준비 중이다. 하지만 아직도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 일관된 정보 공개 법률을 마련하지 못했으며, 마련된 법률을 이행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와 기업은 여전히 공공의 감시를 받으라는 요구에 저항하고 있다.
정보는 권력과 직결되기에 정보 공개 수위나 비밀 준수의 범위를 둘러싼 논쟁이 합리적으로만 전개되지는 않는다. ‘알 권리’ 대 ‘알리지 않을 권리’의 투쟁 뒤에는 정치·경제적 기득권을 놓고 치열한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이 책은 세계 곳곳에서 벌어진, 알 권리를 위한 투쟁의 경험에서 교훈을 뽑아내며 투명성이 지배구조, 기업 규제, 환경 보호, 국가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면밀히 분석한다.
이 책은 본래 조지프 스티글리츠가 편집하는 컬럼비아 정책대화구상Initiative for Policy Dialogue at Columbia 시리즈의 한 권으로 출간되었다. 컬럼비아 대학의 정책대화구상(IPD)은 오늘날 경제 정책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학자, 정책입안자, 실무자가 모인 네트워크다. 이들이 펴내는 IPD 시리즈는 세계의 경제와 발전에 관한 다양한 주제의 최신 연구 성과를 소개하면서 학문적 연구 의제를 형성하고, 경제 정책 논의를 활성화함으로써 발전 정책을 둘러싼 민주적 토론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IPD 시리즈에서 국내에 번역 출간된 것으로 《모두에게 공정한 무역- 세계화의 새로운 목표와 미완의 과제들(Fair Trade For All: How Trade Can Promote Development》(지식의 숲, 2007), 《이단의 경제학- 성장과 안정의 이분법을 넘어(Stability with Growth)》(시대의창, 2010)가 있다.

햇빛은 최고의 살균제다
한국어판에는 하승수 변호사(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가 한국의 알 권리 운동과 정보 공개 현황을 개괄한 보론을 썼다.
세계의 여러 나라에서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에서도 ‘알 권리’는 민주화와 함께 비로소 논의되기 시작했다. 1987년 6월 민주화 운동 이후 개정된 헌법에 따라 설치된 헌법재판소에서 1989년 9월 4일 ‘알 권리’를 표현의 자유와 관련된 국민의 기본권으로 인정했다. 여기서 ‘알 권리’란 국민이 정부에 정보 공개를 요구할 권리를 의미한다.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정보접근권이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대한민국 헌법에는 ‘알 권리’라는 단어가 없지만, 헌법 해석에 의해 ‘알 권리’가 기본적 인권의 하나로 인정된 것이다.
1991년 지방자치제가 부활하면서 지방의회가 정보 공개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기 시작했다. 1991년 청주시의회는 국내 최초로 행정정보공개조례안을 의결했다. 청주시장은 이 조례가 상위 법령에 위배된다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1992년 6월 23일 대법원은 청주시의 행정정보공개조례가 적법하다고 판결했다.
이 판결 이후 많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정보공개조례가 제정되었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비롯한 시민사회 단체들은 명시적인 정보공개법 제정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이해 대통령 선거에서는 주요 후보들이 정보공개법 제정을 공약으로 채택했고, 당선된 김영삼 대통령은 공약에 따라 정보공개법 제정을 추진했다. 정부 관료들의 반발에 부딪히며 우여곡절 끝에 1996년 12월 31일 ‘공공 기관의 행정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공개법’이라 한다)’이 국회를 통과했다. 세계에서 열세 번째로 정보공개법을 제정한 국가가 된 것이다.
1년간의 유예 기간을 거쳐 1998년 1월 1일 정보공개법이 시행되었다. 이때부터 정보 공개 운동을 벌여온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비롯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 다양한 시민사회 단체에서 정보 공개 청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택 분양 원가 공개, 대통령의 사면권 행사 대상자 선정 자료 등 다양한 정보를 요구했다. 한때 정부에서는 관료들의 반발 때문에 정보 비공개 사유를 더 늘리는 방향으로 정보공개법을 바꾸려고 했으나, 시민사회 진영에서 이를 막아내고 한층 개선된 방안을 제시했다. 2004년 7월 30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법률에서는 정보 공개 청구가 접수됐을 때의 공개/비공개 결정 기한을 15일에서 10일로 줄이고, 국민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책 정보 등은 정보 공개 청구가 없더라도 사전에 공개하게 하는 ‘정보 공표’ 제도를 도입했다.
2006년 4월에는 정부가 쉽고 빠른 정보 공개 청구를 위한 전용 홈페이지(www.open.go.kr)를 개통했고, 그 결과 2010년 정보 공개 청구 접수 건수는 42만 1813건에 달했다. 이는 시행 첫해인 1998년의 2만 6000건에 비해 무려 16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정보 공개 청구를 받은 공공 기관들은 80퍼센트 정도를 전부 공개, 20퍼센트는 전부 비공개하거나 부분적으로 비공개했다.
정보 공개 청구 제도는 심층적인 언론 활동에 훌륭한 지렛대 구실을 한다. 예를 들면 2011년 《국민일보》 탐사보도팀은 국회의원 302명의 정치자금 지출 내역에 대한 정보 공개를 청구, 입수한 자료를 분석해서 <정치자금, 겉과 속>이라는 연재기사를 싣고, 인터넷을 통해서 누구든지 국회의원의 정치자금 지출 내역을 검색해볼 수 있는 사이트(http://event.kukinews.com/2011/political_fund/main.asp)를 개설했다. 《한겨레》 탐사보도팀은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와 손잡고 국회의 예산 낭비를 심층 보도했다. 정보공개센터는 국회의원들이 사용하는 정책개발비, 국외 여행 경비, 국회에서 사용하는 업무추진비 등에 대한 정보 공개를 청구해 자료를 입수하고, 《한겨레》는 이를 분석하고 보충 취재를 해서 심층 보도한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정부가 데이터 원본을 공개하여 시민사회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거버먼트 2.0(Government 2.0)이 추진되고 있다. 웹2.0의 개방, 공유, 참여 정신을 공공서비스 영역에 적용한 거버먼트 2.0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단계를 넘어서서 정부가 가진 정보를 시민과 공유하려는 시도다.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data.gov나 영국 정부가 운영하는 data.gov.uk가 대표적인 예다. 여기에 공개된 자료를 활용해 민간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기도 한다.
한국 사회는 아직 충분히 투명하지 않다. 대법원에서 공개 기준을 확립한 사안에 대해서도 정부가 비공개 결정을 남발하는가 하면, 정보를 공개할 때에도 원본이 아니라 공개용으로 가공한 자료를 내놓는 경우가 많다. 국제투명성기구에서 매년 발표하는 부패인식지수(CPI)를 보면 한국은 2010년 세계 178개국 중 39위, 2011년 183개국 중 43위(10점 만점에 5.4점)를 기록했다. 그러나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의지를 가진 몇몇 기관에서 거버먼트 2.0을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2010년 10월 경기도 과천시의회가 ‘열린 지방의회 2.0’을 선언하고 의회 관련 정보를 시민들과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2011년 3월에는 서울시교육청이 ‘열린 서울교육 2.0’을 표방하며, 교육 행정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들과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정보의 자유를 관료나 공공 기관에 맡겨둘 수는 없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주권이 국민에게 있는 이상, 공공 정보는 시민의 것이다. 은폐되어 있는 정보를 찾아내고, 이를 언론이나 시민들과 공유하는 시민의 주체적인 활동이 그치지 않을 때 우리 사회가 좀더 투명해질 것이다.

추천사

정책 결정자, 기업 임원, 운동가, 시민 누구나 읽어야 할 책이다. 이 책에는 정보 공개가 공익에 이바지하는 이유와 힘 있는 기관으로부터 정보를 얻어내는 방법이 담겨 있다. 여러 나라의 경험을 생생히 들여다보고 환경 규제와 안보 정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명성의 역할을 철저히 파악하면 정부와 기업, 시민이 바람직한 정보 공개 정책의 결실을 어떻게 거둘지 뚜렷한 해답을 얻을 수 있다. 나의 현장 경험에 비추어 볼 때 이 책은 우리에게 중요하고도 효과적인 메시지를 던진다.
- 페터 아이겐(채굴산업투명성기구 의장)

다양한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취합하고 정보 공개 논의를 위한 효과적인 틀을 마련한 이 책은 신생 분야인 투명성 연구의 과제를 개관하고자 하는 연구자와 학생뿐 아니라 일반 독자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 데이비드 드 페란티(브루킹스 연구소)

기본정보

상품정보
ISBN 9788959402281 ( 8959402281 )
쪽수 467쪽
크기
152 * 224 * 30 mm / 684 g
총권수 1권
원서명/저자명 (The) right to know : transparency for an open world/Florini, Ann

Klover

Klover 리뷰 안내
교보를 애용해 주시는 고객님들이 남겨주신 평점과 감상을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교보문고의 리뷰 서비스입니다.
리워드 안내
구매 후 90일 이내에 평점과 10자 이상의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200원을 적립해 드립니다.
e교환권은 적립 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리워드는 작성 후 다음 날 제공되며, 발송 전 작성 시 발송 완료 후 익일 제공됩니다.
리워드는 리뷰 종류별로 구매한 아이디당 한 상품에 최초 1회 작성 건들에 대해서만 제공됩니다.
판매가 1,000원 미만 도서의 경우 리워드 지급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한달 후 리뷰
구매 후 30일~ 120일 이내에 작성된 두 번째 구매리뷰에 대해 한 달 후 리뷰로 인지하고 e교환권 100원을 추가 제공합니다.
운영 원칙 안내
Klover 리뷰를 통한 리뷰를 작성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유로운 의사 표현의 공간인 만큼 타인에 대한 배려를 부탁합니다.
일부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불편을 끼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아래에 해당하는 Klover 리뷰는 별도의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도서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리뷰
  • 도서와 무관한 내용의 리뷰
  • 인신공격이나 욕설, 비속어, 혐오발언이 개재된 리뷰
  • 의성어나 의태어 등 내용의 의미가 없는 리뷰

리뷰는 1인이 중복으로 작성하실 수는 있지만, 평점계산은 가장 최근에 남긴 1건의 리뷰만 반영됩니다.
신고하기
다른 고객이 작성리뷰에 대해 불쾌함을 느끼는 경우 신고를 할 수 있으며, 신고 자가 일정수준 이상 누적되면 작성하신 리뷰가 노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200원 적립

문장수집

문장수집 안내
문장수집은 고객님들이 직접 선정한 책의 좋은 문장을 보여주는 교보문고의 새로운 서비스입니다. 마음을 두드린 문장들을 기록하고 좋은 글귀들은 "좋아요“ 하여 모아보세요. 도서 문장과 무관한 내용 등록 시 별도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리워드 안내
구매 후 90일 이내에 문장수집 작성 시 e교환권 100원을 적립해드립니다.
e교환권은 적립 일로부터 180일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리워드는 작성 후 다음 날 제공되며, 발송 전 작성 시 발송 완료 후 익일 제공됩니다.
리워드는 한 상품에 최초 1회만 제공됩니다.
주문취소/반품/절판/품절 시 리워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구매 후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100원 적립

이 책의 첫 기록을 남겨주세요

교환/반품/품절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벤트
TOP

저자 모두보기

매장별 재고 및 위치

할인쿠폰 다운로드

  • 쿠폰은 주문결제화면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 다운로드한 쿠폰은 마이 > 혜택/포인트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도서정가제 적용 대상 상품에 대해서는 정가의 10%까지 쿠폰 할인이 가능합니다.
  • 도서정가제 적용 대상 상품에 10% 할인이 되었다면, 해당 상품에는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적립예정포인트 안내

  • 통합포인트 안내

    • 통합포인트는 교보문고(인터넷, 매장), 핫트랙스(인터넷, 매장), 모바일 교보문고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 주문 시, 해당 상품의 적립률에 따라 적립 예정 포인트가 자동 합산되고 주문하신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에 자동으로 적립됩니다.
    • 단, 쿠폰 및 마일리지, 통합포인트, e교환권 사용 시 적립 예정 통합포인트가 변동될 수 있으며 주문취소나 반품시에는 적립된 통합포인트가 다시 차감됩니다.
  •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 통합포인트는 도서정가제 범위 내에서 적용됩니다.
    • 추가적립 및 회원 혜택은 도서정가제 대상상품(국내도서, eBook등)으로만 주문시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 기본적립) 상품별 적립금액

    • 온라인교보문고에서 상품 구매시 상품의 적립률에 따라 적립됩니다.
    • 단 도서정가제 적용 대상인 국내도서,eBook은 15%내에서 할인율을 제외한 금액내로 적립됩니다.
  •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시 통합포인트 2천원 추가적립

    • 5만원 이상 구매시 통합포인트 2천원 적립됩니다.
    • 도서정가제 예외상품(외서,음반,DVD,잡지(일부),기프트) 2천원 이상 포함시 적립 가능합니다.
    • 주문하신 상품이 전체 품절인 경우 적립되지 않습니다.
  • 회원혜택) 3만원이상 구매시 회원등급별 2~4% 추가적립

    • 회원등급이 플래티넘, 골드, 실버 등급의 경우 추가적립 됩니다.
    • 추가적립은 실결제액 기준(쿠폰 및 마일리지, 통합포인트, e교환권 사용액 제외) 3만원 이상일 경우 적립됩니다.
    • 주문 후 취소,반품분의 통합포인트는 단품별로 회수되며, 반품으로 인해 결제잔액이 3만원 미만으로 변경될 경우 추가 통합포인트는 전액 회수될 수 있습니다.

제휴 포인트 안내

제휴 포인트 사용

  • OK CASHBAG 10원 단위사용 (사용금액 제한없음)
  • GS&POINT 최대 10만 원 사용
더보기

구매방법 별 배송안내

배송 일정 안내

  • 출고 예정일은 주문상품의 결제(입금)가 확인되는 날 기준으로 상품을 준비하여 상품 포장 후 교보문고 물류센터에서 택배사로 전달하게 되는 예상 일자입니다.
  • 도착 예정일은 출고 예정일에서 택배사의 배송일 (약1~2일)이 더해진 날이며 연휴 및 토, 일, 공휴일을 제외한 근무일 기준입니다.
배송 일정 안내
출고예정일 도착예정일
1일이내 상품주문 후 2~3일 이내
2일이내 상품주문 후 3~4일 이내
3일이내 상품주문 후 4~5일 이내
4일이내 상품주문 후 5~6일 이내

연휴 및 토, 일, 공휴일은 제외됩니다.

당일배송 유의사항

  • 수도권 외 지역에서 선물포장하기 또는 사은품을 포함하여 주문할 경우 당일배송 불가
  • 회사에서 수령할 경우 당일배송 불가 (퇴근시간 이후 도착 또는 익일 배송 될 수 있음)
  • 무통장입금 주문 후 당일 배송 가능 시간 이후 입금된 경우 당일 배송 불가
  • 주문 후 배송지 변경 시 변경된 배송지에 따라 익일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수도권 외 지역의 경우 효율적인 배송을 위해 각 지역 매장에서 택배를 발송하므로, 주문 시의 부록과 상이할 수 있습니다.
  • 각 지역 매장에서 재고 부족 시 재고 확보를 위해 당일 배송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일반배송 시 유의사항

  • 날씨나 택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수도권 외 지역 바로배송 서비스의 경우 경품 수령 선택 여부에 따라 도착 예정일이 변경됩니다.
  • 출고 예정일이 5일 이상인 상품의 경우(결제일로부터 7일 동안 미입고), 출판사 / 유통사 사정으로 품/절판 되어 구입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SMS, 메일로 알려드립니다.
  • 선물포장 주문 시 합배송 처리되며, 일부상품 품절 시 도착 예정일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 분철상품 주문 시 분철 작업으로 인해 기존 도착 예정일에 2일 정도 추가되며, 당일 배송, 해외 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 시 유의사항

  • 해외주문도서는 해외 거래처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습니다.

Special order 주문 시 유의사항

  • 스페셜오더 도서나 일서 해외 주문 도서와 함께 주문 시 배송일이 이에 맞추어 지연되오니, 이점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바로드림존에서 받기

  1. STEP 01
    매장 선택 후 바로드림 주문
  2. STEP 02
    준비완료 알림 시 매장 방문하기
  3. STEP 03
    바로드림존에서 주문상품 받기
  • 바로드림은 전국 교보문고 매장 및 교내서점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 잡지 및 일부 도서는 바로드림 이용이 불가합니다.
  • 각 매장 운영시간에 따라 바로드림 이용 시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수령 안내

  • 안내되는 재고수량은 서비스 운영 목적에 따라 상이할 수 있으므로 해당 매장에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바로드림 주문 후 재고가 실시간 변동되어, 수령 예상 시간에 수령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취소/교환/반품 안내

  • 주문 후 7일간 찾아가지 않으시면, 자동으로 결제가 취소됩니다.
  • 취소된 금액은 결제수단의 승인취소 및 예치금으로 전환됩니다.
  • 교환/반품은 수령하신 매장에서만 가능합니다.

사은품 관련 안내

  • 바로드림 서비스는 일부 1+1 도서, 경품, 사은품 등이 포함 되지 않습니다.

음반/DVD 바로드림시 유의사항

  • 음반/DVD 상품은 바로드림 주문 후 수령점 변경이 불가합니다. 주문 전 수령점을 꼭 확인해 주세요.
  • 사은품(포스터,엽서 등)은 증정되지 않습니다.
  • 커버이미지 랜덤발매 음반은 버전 선택이 불가합니다.
  • 광화문점,강남점,대구점,영등포점,잠실점은 [직접 찾아 바로드림존 가기], [바로드림존에서 받기] 로 주문시 음반 코너에서 수령확인이 가능합니다
  • 선물 받는 분의 휴대폰번호만 입력하신 후 결제하시면 받는 분 휴대폰으로 선물번호가 전달됩니다.
  • 문자를 받은 분께서는 마이 > 주문관리 > 모바일 선물내역 화면에서 선물번호와 배송지 정보를 입력하시면 선물주문이 완료되어 상품준비 및 배송이 진행됩니다.
  • 선물하기 결제하신 후 14일까지 받는 분이 선물번호를 등록하지 않으실 경우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 또한 배송 전 상품이 품절 / 절판 될 경우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바로드림 서비스 안내

  1. STEP 01
    매장 선택 후 바로드림 주문
  2. STEP 02
    준비완료 알림 시 매장 방문하기
  3. STEP 03
    바로드림존에서 주문상품 받기
  • 바로드림은 전국 교보문고 매장 및 교내서점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 잡지 및 일부 도서는 바로드림 이용이 불가합니다.
  • 각 매장 운영시간에 따라 바로드림 이용 시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수령 안내

  • 안내되는 재고수량은 서비스 운영 목적에 따라 상이할 수 있으므로 해당 매장에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바로드림 주문 후 재고가 실시간 변동되어, 수령 예상시간에 수령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취소/교환/반품 안내

  • 주문 후 7일간 찾아가지 않으시면, 자동으로 결제가 취소됩니다.
  • 취소된 금액은 결제수단의 승인취소 및 예치금으로 전환됩니다.
  • 교환/반품은 수령하신 매장에서만 가능합니다.

사은품 관련 안내

  • 바로드림 서비스는 일부 1+1 도서, 경품, 사은품 등이 포함되지 않습니다.

음반/DVD 바로드림시 유의사항

  • 음반/DVD 상품은 바로드림 주문 후 수령점 변경이 불가합니다. 주문 전 수령점을 꼭 확인해주세요.
  • 사은품(포스터,엽서 등)은 증정되지 않습니다.
  • 커버이미지 랜덤발매 음반은 버전 선택이 불가합니다.
  • 광화문점,강남점,대구점,영등포점,잠실점은 [직접 찾아 바로드림존 가기], [바로드림존에서 받기] 로 주문시 음반코너에서 수령확인이 가능합니다.
  1. STEP 01
    픽업박스에서 찾기 주문
  2. STEP 02
    도서준비완료 후 휴대폰으로 인증번호 전송
  3. STEP 03
    매장 방문하여 픽업박스에서 인증번호 입력 후 도서 픽업
  • 바로드림은 전국 교보문고 매장 및 교내서점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 잡지 및 일부 도서는 바로드림 이용이 불가합니다.
  • 각 매장 운영시간에 따라 바로드림 이용 시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수령 안내

  • 안내되는 재고수량은 서비스 운영 목적에 따라 상이할 수 있으므로 해당 매장에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바로드림 주문 후 재고가 실시간 변동되어, 수령 예상시간에 수령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취소/교환/반품 안내

  • 주문 후 7일간 찾아가지 않으시면, 자동으로 결제가 취소됩니다.
  • 취소된 금액은 결제수단의 승인취소 및 예치금으로 전환됩니다.
  • 교환/반품은 수령하신 매장에서만 가능합니다.

사은품 관련 안내

  • 바로드림 서비스는 일부 1+1 도서, 경품, 사은품 등이 포함되지 않습니다.

음반/DVD 바로드림시 유의사항

  • 음반/DVD 상품은 바로드림 주문 후 수령점 변경이 불가합니다. 주문 전 수령점을 꼭 확인해주세요.
  • 사은품(포스터,엽서 등)은 증정되지 않습니다.
  • 커버이미지 랜덤발매 음반은 버전 선택이 불가합니다.
  • 광화문점,강남점,대구점,영등포점,잠실점은 [직접 찾아 바로드림존 가기], [바로드림존에서 받기] 로 주문시 음반코너에서 수령확인이 가능합니다.

도서 소득공제 안내

  • 도서소득공제란?

    • 2018년 7월 1일 부터 근로소득자가 신용카드 등으로 도서구입 및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사용한 금액이 추가 공제됩니다. (추가 공제한도 100만원까지 인정)
      • 총 급여 7,000만 원 이하 근로소득자 중 신용카드, 직불카드 등 사용액이 총급여의 25%가 넘는 사람에게 적용
      • 현재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의 소득 공제한도는 300만 원이고 신용카드사용액의 공제율은 15%이지만, 도서·공연 사용분은 추가로 100만 원의 소득 공제한도가 인정되고 공제율은 30%로 적용
      • 시행시기 이후 도서·공연 사용액에 대해서는 “2018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 정산”시기(19.1.15~)에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제공
  • 도서 소득공제 대상

    • 도서(내서,외서,해외주문도서), eBook(구매)
    • 도서 소득공제 대상 상품에 수반되는 국내 배송비 (해외 배송비 제외)
      • 제외상품 : 잡지 등 정기 간행물, 음반, DVD, 기프트, eBook(대여,학술논문), 사은품, 선물포장, 책 그리고 꽃
      • 상품정보의 “소득공제” 표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도서 소득공제 가능 결제수단

    • 카드결제 : 신용카드(개인카드에 한함)
    • 현금결제 : 예치금, 교보e캐시(충전에한함), 해피머니상품권, 컬쳐캐쉬, 기프트 카드, 실시간계좌이체, 온라인입금
    • 간편결제 : 교보페이,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PAYCO, 토스, CHAI
      • 현금결제는 현금영수증을 개인소득공제용으로 신청 시에만 도서 소득공제 됩니다.
      • 교보e캐시 도서 소득공제 금액은 교보eBook > e캐시 > 충전/사용내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SKpay, 휴대폰 결제, 교보캐시는 도서 소득공제 불가
  • 부분 취소 안내

    • 대상상품+제외상품을 주문하여 신용카드 "2회 결제하기"를 선택 한 경우, 부분취소/반품 시 예치금으로 환원됩니다.

      신용카드 결제 후 예치금으로 환원 된 경우 승인취소 되지 않습니다.

  • 도서 소득공제 불가 안내

    • 법인카드로 결제 한 경우
    • 현금영수증을 사업자증빙용으로 신청 한 경우
    • 분철신청시 발생되는 분철비용

알림 신청

아래의 알림 신청 시 원하시는 소식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알림신청 취소는 마이룸 > 알림신청내역에서 가능합니다.

나는 그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 권리가 있다
정보의 주인은 시민이다
한달 후 리뷰
/ 좋았어요
작년까지만 해도 주식은 커녕 재테크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다가 올해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 아무것도 모르고 초심자의 행운으로 분유값 정도를 벌고 나니, 조금 더 공부해보고 싶어져서 『초격차 투자법』을 구매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주식은 커녕 재테크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다가 구매했어요! 저도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했어요~ 다같이 완독 도전해봐요! :)
기대가됩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주식은 커녕 재테크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다가 구매했어요! 저도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했어요~ 다같이 완독 도전해봐요! :)
기대가됩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주식은 커녕 재테크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다가 구매했어요! 저도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했어요~ 다같이 완독 도전해봐요! :)
작년까지만 해도 주식은 커녕 재테크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다가 구매했어요! 저도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했어요~ 다같이 완독 도전해봐요! :)
기대가됩니다~
기대가됩니다~
기대가됩니다~
기대가됩니다~
이 구매자의 첫 리뷰 보기
/ 좋았어요
하루밤 사이 책한권을 읽은게 처음이듯 하다. 저녁나절 책을 집어든게 잘못이다. 마치 게임에 빠진 아이처럼 잠을 잘수없게 만든다. 결말이 어쩌면 당연해보이는 듯 하여도 헤어나올수 없는 긴박함이 있다. 조만간 영화화되어지지 않을까 예견해 본다. 책한권으로 등의 근육들이 오그라진 느낌에 아직도 느껴진다. 하루밤 사이 책한권을 읽은게 처음이듯 하다. 저녁나절 책을 집어든게 잘못이다. 마치 게임에 빠진 아이 처럼 잠을 잘수없게 만든다. 결말이 어쩌면 당연해보이는 듯 하여도 헤어나올수 없는 긴박함이 있다. 조만간 영화화되어지지 않을까..
작년까지만 해도 주식은 커녕 재테크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다가 구매했어요! 저도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했어요~ 다같이 완독 도전해봐요! :)
기대가됩니다~
신고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신고 내용은 이용약관 및 정책에 의해 처리됩니다.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판형알림

  • A3 [297×420mm]
  • A4 [210×297mm]
  • A5 [148×210mm]
  • A6 [105×148mm]
  • B4 [257×364mm]
  • B5 [182×257mm]
  • B6 [128×182mm]
  • 8C [8절]
  • 기타 [가로×세로]